본문으로 바로가기
허리가 아프거나 허리를 다쳤다 하면 혹시 디스크가 아니냐고 의심할 만큼 디스크란 말은 널리 알려져 있고, 또한 일반적으로 많이들 알고 있는 병명이다. 그러나 디스크에 대해 제대로 알고 있는 경우는 그리 많지 않다. 흔히 “디스크”라 불리는 병명은“추간반탈출증“을 말한다. 


우리 몸의 척추는 여러 개의 뼈로 구성되어 있고, 척추와 척추 사이에는 연골의 일종인 추간반(일부에서는 추간판이라고도 하는데 추간반이 맞다고 한다)이 있어 몸 무게를 지탱하는 쿠션의 기능과 몸의 운동을 돕는 역할을 하게 되는데, 이 추간반을 구성하는 섬유륜이 찢어지거나 섬유륜 내부의 수핵이 돌출하여 척추의 추간공을 지나는 신경근을 압박함으로써 상하지의 방사통이나 신경증상(지각손실 등), 근력저하, 운동제한, 심한 경우에는 신경마비(부분마비 포함)를 일으키기도 한다. 


즉 ”디스크“라 불리는 ”추간반탈출증“이 문제되는 것은 머리로부터 척추를 통해 온 몸으로 분리해 나가는 신경에 영향을 주느냐 아니냐의 여부이며, 제반 신경증상이 없다면 크게 문제되지 않는 병명이기도 하다.(따라서 허리 통증 자체가 디스크는 아니며 반대로 디스크가 허리 통증을 유발하는 주된 원인은 아니다)


추간반탈출증은 잭슨테스크나 스펄링테스트 등에 의한 추간공 압박에 의한 임상검사, CT 혹은 MRI 검사 결과와 환자의 지각손실 및 방사통 등을 호소하는 부위와의 일치 여부, 해당 신경근 지배 근육에 있어서의 근력저하나 위축 여부, 건 반사 검사에 의한 이상 여부 등에 의해 판단하게 되는데, 현실적으로는 MRI 결과만으로 진단하는 경우도 있다. 


즉 MRI 결과만으로 디스크 여부를 판단할 수 없음에도 손쉽게 MRI 결과만으로 판단해버리기도 한다.


여하튼 디스크는 신경증상이 가장 중요하다. 


신경증상을 동반한 경우라면 이를 완화시키기 위한 치료에 중점을 두어야 하는데, 일반적으로는 염좌에 있어서와 동일한 방법에 의해 치료를 하며, 신경근 압박의 정도가 심하거나 부상 부위의 고정 및 물리치료 등의 일반적인 방법에 의해 상당기간 치료를 하더라도 신경증상이 완화되지 않는다면 수술적 방법에 의해 돌출된 추간반을 제거하기도 한다.

현재가액 평가 및 손해액감정, 배상책임, 자동차, 화재/폭발/풍수재해사고, 농/축/수산물재해, 질병/상해보험 손해사정전문
전국 50여명의 전문 손해사정사가 좋은 결과로 보답하겠습니다. 
가나손해사정 www.kcana.or.kr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