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진단서 읽기 - 디스크의 치료는?

category 보험보상솔루션/치료 2016. 10. 9. 15:44
디스크의 치료는 경추염좌나 요추염좌의 치료와 별반 다르지 않다. 역시 초기치료는 중요하다.

대개는 입원을 요하며, 초기의 안정 및 고정은 중요하다. 보조기 등에 의해 부상 부위(목이나 허리)를 고정하여 안정을 취하며, 습포에 의한 처치, 진통제 및 근이완제, 안정제 등에 의한 약물치료도 병행한다. 


필요한 경우에는 견인요법도 사용하며(다만 견인요법은 신중을 기해야 하며, 견인의 정도 및 기간 등을 결정하는데 의사와 환자의 교감이 중요하다고 한다), 치료기간, 치유 상태를 보아가며 자력운동, 근력강화운동, 이학적 요법의 물리치료 등을 한다.


신경근의 압박 정도가 심하거나 상당기간(3개월 이상) 치료를 하여도 신경근 증상이 여전한 경우에는 수술적 요법을 고려하기도 한다. 


수술을 위해서는 MRI 외에 척수조영술, 근전도 검사 등을 시행하기도 한다.


요즘은 디스크 수술의 방법도 여러 가지다. 


해당 부위의 피부를 절개하고 돌출된 추간반을 제거하는 고전적인 방법으로부터 최소부위의 피부만을 절개하는 최소침습수술법, 내시경적수술법, 고주파나 약물로 돌출된 추간반을 녹여내는 수술법, 추간반을 제거하고 인공추간반을 삽입하거나 척추를 나사못으로 고정하는 방법 등이 있는데, 어떤 방법이 일률적으로 좋다고 말할 수는 없으며, 추간반 탈출과 신경근 압박의 정도, 환자의 적응증 등을 고려하여 결정해야 할 문제이다. 


수술 외의 세부적인 치료방법은 염좌의 경우와 동일하므로 염좌의 경우의 치료내용을 참고하면 된다.

현재가액 평가 및 손해액감정, 배상책임, 자동차, 화재/폭발/풍수재해사고, 농/축/수산물재해, 질병/상해보험 손해사정전문
전국 50여명의 전문 손해사정사가 좋은 결과로 보답하겠습니다. 
가나손해사정 www.kcana.or.kr
..



댓글을 달아 주세요